> 지역사회 > 지역사회 뉴스
수원시 ‘소각장’ 민간위탁업체 선정에, 비정규직들은 “고용이 불안해요!”공공연대노조, “민간위탁업체가 바뀌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장명구  |  news@newsq.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3  13:00: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수원시에서 공공연대노조에 보낸 공문.ⓒ뉴스Q

수원시가 운영하는 수원시자원회수시설(일명 ‘소각장’)에 대한 민간위탁 사업자 선정 과정이 진행되면서, 소각장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들의 고용불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일 공공연대노동조합에 따르면, 수원시는 지난 7월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민간위탁 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다. 그리고 이날, 관리·위탁업체 선정심의위원회는 입찰을 진행해 민간위탁 사업자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무려 20년 가까이 소각장을 운영해 오던 민간위탁 사업자가 바뀔지도 모르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에 소각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만약 민간위탁업체가 바뀌면 고용승계가 제대로 이뤄질지, 근무조건에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지 불안해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소각장에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공공연대노조 소속 조합원들이다.

이에 공공연대노조는 공문을 보내 염태영 수원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고용승계, 근로조건 유지 등과 관련해 요구사항을 전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수원시는 지난달 28일 공공연대노조의 수원시장 면담 요청을 거부했다. 계획된 일정으로 면담이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수원시는 “향후 위탁운영 사업자가 변경될 경우 귀 조합원들의 고용불안을 우려하여 제안하신 것으로 판단된다”며 “우리시에서는 기존 근로자들의 고용 안정에 대한 조치로 해당 공고문에 입찰 참가 등록 시 고용승계에 대한 이행각서를 제출하도록 명시하여 고용된 근로자를 우선 고용함으로써 고용승계가 이루어지도록 방안을 마련하였다”고 답했다.

고용승계에 대한 우려는 없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여전히 근로조건 승계에 대한 답은 없다.

공공연대노조 관계자는 “수원시에서 보내온 공문에 보면 고용승계에 대한 조항은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장 조합원들은 여전히 고용승계에 대해 계속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그동안 단체협약을 통해서 노사 간 합의한 복리후생 관련 협약들도 중요하다”며 “조합원들은 이것 역시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민간위탁업체가 바뀌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명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신풍로 74 2층  |  대표전화 : 031)244-7632  |  팩스 : 031)244-7639
등록번호 : 경기 아51015  |  발행인/편집인 : 양훈도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훈도
Copyright © 2017 대안미디어 너머. All rights reserved.